Apgujong Branch

Youngdeungpo Branch

Euljiro Branch

Gwanghwamun Branch

Seoul Station Branch

Hanam Branch

Apgujong Galleria Branch

14 Apgujeong-ro 38-gil, Sinsa-dong, Gangnam-gu, Seoul

4F, 15 Yeongjung-ro, Yeongdeungpo-dong, Yeongdeungpo-gu, Seoul

B1, 19 Eulji-ro 5-gil, Suha-dong, Jung-gu, Seoul

B1, 50 Jong-ro 1-gil, Junghak-dong, Jongno-gu, Seoul

B1, 10 Tongil-ro, Hoehyeon-dong, Jung-gu, Seoul

3F, 750 Misa-daero, Sinjang 2(i)-dong, Hanam-si, Gyeonggi-do

B1, 343 Apgujeong-ro, Apgujeong-dong, Gangnam-gu, Seoul

​Customer Service | 1577-9963

COPYRIGHT (C) HANILKWAN. ALL RIGHTS RESERVED.

홈페이지에 있는 사진과 이미지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 받고 있습니다.

B1, 343 Apgujeong-ro, Apgujeong-dong, Gangnam-gu, Seoul

History

HOME     >     About Us     >     History

​한일관 연혁

  • 1939년 서울 종로3가에서 일본식 상호를 단 국밥집 화선옥(花仙屋) 창업.쇠고기 뼈, 내장을 우려낸 국물에 밥을 말아주는 국밥, 내장 구이, 추어탕 등 판매

  • 1945년 해방과 함께 한일관으로 상호를 바꾸고, 종로 1가로 이전. 활발해진 쇠고기 유통에 힘입어 쇠고기 살코기를 이용한 불고기(“궁 불고기”) 판매

  • 1950년 한국전쟁 발발과 함께 부산으로 피난하여, 1951년 1.4후퇴와 1953년 7월 휴전 이전까지 부산 중앙동에서 영업

  • 1953년 서울에서 다시 개업

  • 1957년 종로1가 영업장에 3층 빌딩 신축

  • 1967년 서울 명동에 빌딩 신축

  • 1969년 광교사거리(다동 5)와 신신백화점 내에 지점 운영

  • 1979년 1979년 9월 신우경 사망, 장녀 길순정이 가업 승계. 광교 한일관, 신신백화점 내 한일관 폐업

  • 1997년 길순정 사망, 딸 김은숙, 김이숙 자매가 가업 상속 명동 한일관 폐업

  • 2008년 종로1가 한일관이 강남 압구정으로 이전

  • 2017년 압구정으로 이전 후, 광화문, 서울역, 갤러리아 백화점 등 6개 지점 오픈 2017, 2018, 그리고 2019년 3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, 빕구르망에 선정

​브랜드 한일관

“한일관” 브랜드를 사용할 권리가 있고, 4대 째 가업으로 이어오는 점포는 아래와 같다.
이 중 7곳이 2018년 현재 열려 있다.

  • 1939년 종로 한일관 개업, 2007년 폐업

  • 1967년 명동 한일관 개업, 1997년 폐업

  • 1960년대 광교 한일관/신신백화점 한일관 개업, 1970년대 폐업

  • 2008년 압구정 한일관 개업

  • 2009년 영등포 한일관 개업

  • 2010년 을지로 한일관 개업

  • 2013년 광화문 한일관 개업

  • 2015년 서울역 한일관 WALK THRU 개업

  • 2016년 하남 스타필드 한일관 WALK THRU 개업

  • 2017년 압구정 갤러리아 한일관 WALK THRU 개업

한일관의 불고기

  • 1939년 소 내장을 저밈질 하고 전통양념 하여 불 위에서 구워 내는 고기구이로 불고기 판매 개시.

  • 1945년~1950년 8.15광복 후에는 쇠고기 살코기를 이용한 불고기 판매. 얇게 썰고 양념에 재워 불에 구워 냄.
    신우경은 궁중 너비아니 양념을 본떴다 하여 ‘궁 불고기’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함.

  • 1950년~1953년 6.25전쟁 동안 한일관은 부산으로 피난하여 영업. 궁불고기와 백반 판매.

  • 1957년 서울 종로1가 한일관을 3층 빌딩으로 신축. 이 시대부터 석쇠불고기(일명 궁불고기)와 육수불고기가 공존.

  • 1962년 조정래 대하소설 <한강>, 격랑시대 '객지의 파도' 편 한겨레 신문, 1999년 5월 26일자 연재.

  • 1967년 서울 명동에 빌딩을 짓고 한일관을 열어 영업. 한일관 최고의 전성기.

  • 1972년 한정혜 <생활요리 : 동양요리>에 독립된 음식 명칭으로 “불고기” 첫 등장.

  • 1973년 <새국어사전>이 불고기를 “쇠고기 따위의 살코기를 양념하여 재웠다가 불에 구워 먹는 요리”로 표기, 사전적 의미 처음으로 쇠고기 요리로 인정.

  • 1970년~1979년 한일관에서는 숯불화로가 아닌 휴대용 가스버너를 사용. 육수불고기판은 배가 불룩하게 튀어나오고 둥근 가장자리는 깊게 파여서 육수 안에 냉면사리와 만두사리를 넣어 먹도록 고안. 전골식 육수불고기가 석쇠불고기를 앞지름.

  • 1980년 하선정 <한국의 가정요리> 육수불고기를 처음 소개.

  • 1986년 하숙정 <한국요리전집> 육수불고기, 석쇠불고기를 모두 소개.

  • 1988년~1997년 불고기는 1990년대 초반부터 숯불갈비와 생등심, 돼지삼겹살 등에 밀려 쇠퇴경향.

  • 1997년~2007년 1997년 휴대용 가스버너 대신 테이블 부착형 가스로스터를 이용하여 구울 때 생기는 연기와 냄새를 잡음.
    불고기구이는 숯불갈비보다 저렴하고 불에 태운 음식의 유해성분이 없어 한일관을 한식 패밀리 레스토랑이라는 이름으로 거듭나도록 도움.

  • 2017년 "불고기1939”를 출시하고, 압구정점에서는 토기로 만든 미니 화로에서 불고기를 직접 구울 수 있는 식기 마련.

  • 2017년 1939년 창업주 신우경의 '궁불고기’를 재연, '불고기1939 반상' 출시.

※출처 : 위키백과